logo

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
2013.11.28 16:58

아이에게 하는 말

댓글 0조회 수 5466추천 수 0

  자녀가 부모님에게 듣고 싶어하는 말  vs.  듣기 싫어하는 말.

 

 

뻔히 알 것 같으면서도 늘 궁금한 것 입니다.

저희 첫 아이가 초등학교에서 받아 온 [부모교육 자료] 입니다.

 

 

 

★★  “자녀가 부모님에게 듣고 싶어 하는 말”.hwp  ★★

 

 

 

 

이 자료가 한~~ 참이나 제 책상위를 맴돌고 있었습니다.

 

부모교육 시간에 갔다가 받아들고서는 한 번 쓰윽~ 훑어 보았었죠.

맞다! 맞다! 싶은 마음과   조금은 미진한 내용 때문에 책 사이에 쑥~ 넣어버리고 말았던 자료.

 

 

아이가 다시금 받아 왔습니다.

"응~ 전에 학교서 받아 봤어."라고 돌아서다가 문득....

 

"서형야~ 이거 보면서 너가 엄마 아빠에게 정말 듣고 싶은 말 중에 5개,   

  듣기 싫은 말 중에 5개 뽑아 줄래?" 라고 놀이를 시작했습니다.

 

 

"엄마~ 듣고 싶은 말은 엄마가 지금 다 해주는데...."  요런 녀석~~   잠시 안심^^ 

   그 중에 별 2개를 받은 것 세가지입니다.

        ① 넌 할 수 있어! 기대가 된다.            정말 잘했어! 너무 기특하다!    

       ③ 이야 되게 잘한다. 역시 내 아들이야 

이 얘기를 하려 하는 게 아니고.... 본론은 지금부터 입니다.

 

 

-----------------

"엄마한테 듣기 싫어하는 말은?"

     ① 넌 머리는 좋은데 노력을 안 해!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② 그렇게 할 거면 그만 둬라!      

     ③ 또 다른거 하고 있니? 공부 좀 해라!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④ 동생 좀 보고 배워라!

 

 

아이가 무심한듯 체크하고 가버린 종이를

식탁위에 앉아 몇번이나 보고 보고, 또 봤는지 모릅니다.

목구멍을 따라 길게 칼이 들어오는 느낌이랄까요?

내 목소리로 내 귀에  울려퍼지는 말들.....    내 입에 붙어있던 말이었음에 마음이 멍먹해졌습니다.

 

 

[동생]과의 비교?? 

정말 조심하고 조심하고 있는데, 큰 아이를 위해서나 작은 아이를 위해서나~

조심에 조심을 더해도 부족한 면인가 싶어 두 아이 모두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습니다.

두 아이가 같이 자라나되,

두 아이를 한 줄에 나란히 세우지 않고 각자의 영역에 넣어주는 노력을 더 해야겠습니다.

 

 

그리고는 [공부]란 것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.

아이 아빠와 '천천히 가자. 서형이는 3학년 중반을 넘어가면 괘도에 오르고 알아서할 거라~'라며 믿고 있습니다.

그래도 가끔씩은 흔들리는 마음에

        학습지를 받아보는 게 어떨까 물어보면, 아이가 고개를 가로 저으니 기다리기로 했습니다.

하지만, 기본적인 +, - 연습은 시킬 요량으로 문제집을 하루에 두 페이지라도 풀자 했지만,

       내키지 않는 아이는 늘 힘들어 했습니다.

 

 

그러면서 제가 내 뱉았던 말들이 ① ② ③ 번이었나 봅니다.

곰곰히 생각한 끝에 아이와 한번 더 상의하고 문제집을 다 끌어안아다 장롱 안에 넣었습니다.

"서형아~ 네가 필요하면 그 때 꺼내자!"라고.

물론 지금 아이는 까맣게 잊어버린 듯 합니다 ^^

 

 

학습지에 익숙치 않은 아이는 학력평가를 앞두고 잠시 흔들리더니,  

    2~3번의 연습 시험이 반복되자 시험 패턴을 받아들였습니다.

"엄마~ 난 학습지로 연습 안했는데도 이 정도면 잘하지?" 합니다.

"그래~ 나중에 정말 공부해야할 때, 공부하고 싶을 때를 위해 힘 비축하자~" 했습니다.

 

 

아이 키우는 일에 정답도, 정도도 없다지만.....

아이에게 직접 들은 [아픔의 말]은 저를 많이 반성하고 되돌아보게 합니다.

 

 

조심은 하되, 듣기 싫은 말을 안하는데 에너지를 쏟기보단

아이가 듣고 싶어 하는 말을 더 많이 해 주는 것이 더 효율적이겠지요?

 

 

 

첨부된 파일로 한 번 물어보세요. 

그리고 아이 입맛에 맞는 말들로 무장합시다!! ^^

 

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19 우촌의 교육에세이 체험을 통한 교육   우촌 2014.05.12 4033
18 우촌의 교육에세이 누가 바람을 보았나요?   우촌 2014.05.12 3370
» 아이에게 하는 말  file rusokim 2013.11.28 5466
16 숲이 키우는 아이들  fileimage rusokim 2013.09.12 5922
15 여름 방학 숙제   rusokim 2013.08.27 5028
14 [루소숲 에세이] 아빠~ 미스터 폴더맨이 되다!!   rusokim 2013.03.11 5167
13 [루소숲 에세이] 할아버지와의 등교길   rusokim 2013.03.05 5083
12 루소숲 - 죽순회 원고 [1]   우촌 2012.10.30 5415
11 [루소숲 에세이]40먹은 어린애   rusokim 2012.10.25 3582
10 육아이야기 [루소숲 에세이]상담 해 줘보셨죠? 그런데....  fileimage rusokim 2012.10.05 13459
9 [루소숲 에세이]코끼루 엄마  fileimage rusokim 2012.07.11 4510
8 [루소숲 에세이]사마귀의 교훈   우촌 2012.07.11 4497
7 [루소숲 에세이]텃밭   우촌 2012.07.11 4051
6 [루소숲 에세이]산 행   우촌 2012.07.11 3891
5 [루소숲 에세이]봄을 기다리는 마음   우촌 2012.07.11 4125
4 [루소숲 에세이]비를 기다리며   우촌 2012.07.11 3816
3 [루소숲 에세이]손톱 밑의 행복   우촌 2012.07.11 4050
2 [루소숲 에세이]무화과   우촌 2012.07.11 2725
1 [루소숲 에세이]꽃을 가꾸며...   우촌 2012.07.11 3293
Board Pagination ‹ Prev 1 Next ›
/ 1
Designed by hikaru100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