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go

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
댓글 0조회 수 5092추천 수 0

더디어 첫 아이가 집 근처 만촌초등학교에 입학했습니다.


[루소숲의 비젼]처럼 '자연에 따른 교육'을 실천하겠노라

학습지도 방문선생님도, 학원도 가지 않고 잘 놀며 자랐습니다.

주말이면 [루소숲]에서 고된 노동도 하고, 제 앞마당에서 놀듯 온 산을 누비고 다녔습니다.

  (단, 검도와 피아노는 삶의 중요한 자산이기에 약 반년전부터 하고있습니다.)

물론, 주변의 걱정스런 조언에 흔들리기도 했었지만, '천천히 가자'란 생각으로 여러번 고쳐맸었습니다.


아이 입학을 앞두고 엄마가 긴장하는 게 느껴졌던지

"엄마~ 괜찮아. 걱정하지마. 재밌을거야~~"라며 오히려 위로까지 하는 그 단단함에 감사했습니다.



어제 입학식 후, 첫 등교하는 날.

외할아버지께서 걸어서 등교시켜 주셨습니다.

그 옛날 35년전 제가 아버지 손을 잡고 갔던 그 날처럼.

할아버지랑 걸어서 학교간다고 아주 들떠서 신나하는 아이를 보며

그 마음 속에 할아버지의 사랑이 얼마나 가득한지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.

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며 활짝 웃으며 손흔드는데

아버지께 감사한 마음에 울컥 눈물이 났습니다.


가방을 대신 들어주시겠다고, 신발주머니라도 들어주신다던 그 할아버지의 손길....

아마 이 아이가 중년이 되어서도 잊지 못할  따스함일 것 같습니다.


하교는 할머니께서 맡아주셨습니다. 

다 큰듯한 녀석이 아직도 할머니 무릎에 안고, 기대고, 눕고...

매일을 함께 놀면서도 '가지마~, 할머니 집에서 잘래...'를 연발하는 걸 보면

아마도 엄마보다 더 따스하고 넓은 치유의 공간 같습니다.


사랑은 아래로 흐른다는 말...

3대를 거쳐 흐르는 따스하고 맑은 사랑이 

교육의 뿌리입니다.


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19 우촌의 교육에세이 체험을 통한 교육   우촌 2014.05.12 4040
18 우촌의 교육에세이 누가 바람을 보았나요?   우촌 2014.05.12 3371
17 아이에게 하는 말  file rusokim 2013.11.28 5467
16 숲이 키우는 아이들  fileimage rusokim 2013.09.12 5926
15 여름 방학 숙제   rusokim 2013.08.27 5032
14 [루소숲 에세이] 아빠~ 미스터 폴더맨이 되다!!   rusokim 2013.03.11 5174
» [루소숲 에세이] 할아버지와의 등교길   rusokim 2013.03.05 5092
12 루소숲 - 죽순회 원고 [1]   우촌 2012.10.30 5421
11 [루소숲 에세이]40먹은 어린애   rusokim 2012.10.25 3583
10 육아이야기 [루소숲 에세이]상담 해 줘보셨죠? 그런데....  fileimage rusokim 2012.10.05 13468
9 [루소숲 에세이]코끼루 엄마  fileimage rusokim 2012.07.11 4512
8 [루소숲 에세이]사마귀의 교훈   우촌 2012.07.11 4499
7 [루소숲 에세이]텃밭   우촌 2012.07.11 4061
6 [루소숲 에세이]산 행   우촌 2012.07.11 3891
5 [루소숲 에세이]봄을 기다리는 마음   우촌 2012.07.11 4126
4 [루소숲 에세이]비를 기다리며   우촌 2012.07.11 3820
3 [루소숲 에세이]손톱 밑의 행복   우촌 2012.07.11 4055
2 [루소숲 에세이]무화과   우촌 2012.07.11 2726
1 [루소숲 에세이]꽃을 가꾸며...   우촌 2012.07.11 3297
Board Pagination ‹ Prev 1 Next ›
/ 1
Designed by hikaru100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